대전출장아가씨 대전일본인출장 대전여대생출장 대전엑소출장샵

대전출장아가씨 대전일본인출장 대전여대생출장 대전엑소출장샵 미국은 시대착오적인 대조선 적대시정책을 당장 포기하라!’ 등의 구호가 적혀 있었다.

디오출장샵

또 다른 대남 삐라에는 ‘대똥령 박근혜’ 등 박 전 대통령을 노골적으로 비하하는 문구와 그림 등이 담겨져 있었다.

원조콜걸

이어 18일 서울 도봉구 창동 초안산근린공원 인근 계곡에서 삐라 3만∼5만 장이 발견됐다. 삐라에는 “민심 외면한 전쟁광녀!”,

인천출장샵

대전출장아가씨 대전일본인출장 대전여대생출장 대전엑소출장샵

“북 도발로 자기 안전을 위태롭게 하는 바보 짓을 더 이상 하지 말라!” 등 박 전 대통령을 비난하는 내용이 적혀 있었다.

부산콜걸

같은 해 11월 24일 인천의 한 주택가에서 발견된 삐라 역시 박 전 대통령을 비난하는 내용이 담겼다. 박 전 대통령을 ‘×× 마녀’라고 비난하는 내용과 ‘종미 굴종의 상징 사드(THAAD·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배치를 막자’는 문구 등이 담겼다. 미국의 버락 오바마 대통령을 비난하는 내용과 핵무장 필요성을 선전하는 내용도 있었다.

또 ‘최순실 게이트’ 진상 규명과 박 전 대통령의 퇴진을 요구하는 촛불집회가 진행 중인 2016년 말에는 ‘현 정부는 각성하라’는 제목의 전단이 발견되기도 했다. 이 전단에는 ‘촛불민심을 외면한다면 준엄한 심판을 면치 못할 것이다’라는 문구가 담겨있었다.

2017년 5월에도 북한은 우리 정부와 미국의 대북정책을 비난하는 내용 등이 담긴 대남전단을 살포한 바 있다.북한의 대남 전단 살포에 이어 지난 12년간 경찰이 대북전단 살포 금지 조치를 한 사례 중 90% 이상이 이명박·박근혜 정부 당시 이뤄졌던 것으로 나타났다.

국회 외교통일위원장인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11일 통일부로부터 받은 ‘연도별 대북 전단 살포 현황’에 따르면 탈북민 단체는 2010년부터 최근까지 94번에 걸쳐 총 1923만9000장의 전단을 살포했다. 이 중 17번은 살포된 양이 집계되지 않았다.

전단 수량은 점차 늘어났다. 최초 집계인 2010년 2월16일 자유북한운동연합이 북한에 보낸 전단은 3만장 가량이었다. 이후 점차 늘어나 10만장을 넘었다.

2016년 2월11일 ‘인민의소리’가 102만장을 날려 보내 역대 최대를 기록했다. 지난해와 올해 들어서는 50만장으로 수량이 고정됐다.

대북 전단뿐만 아니라 남한의 발전상을 보여주는 영상, 컵라면, 1달러 지폐 등도 함께 보내기도 했다. 영상의 경우 과거에는 DVD로 보냈지만, 최근에는 USB로 매체를 바꿨다.
전단 살포를 가장 많이 한 단체는 탈북민인 박상학 대표가 이끄는 자유북한운동연합이었다. 10년간 총 65번 대북 전단을 날려 전체의 절반 이상을 차지했다.

시기로 보면 이명박 정부에서 총 세 차례 경찰의 대북전단 살포금지 통제가 있었다. 2008년 12월2일엔 자유북한운동연합이 경기 파주 일대에서 대북전단을 살포하다 경찰에 제지를 받았고, 이후 2012년 10월 2차례 추가로 경찰 제지가 있었다.

박근혜 정부 들어선 총 8건으로 나타났다. 2013년 5월과 6월 각 한 차례씩, 2014년 한 차례, 2015년 네 차례, 2016년 한 차례 대북 전단이 살포됐다.

문재인 정부 출범 이후에는 2018년 5월5일 자유북한운동연합이 경기 파주 일대에서 시도했던 한 차례 경찰의 제지가 있었다.

대북전단 살포 주체는 12건 중 자유북한운동연합이 9건을 차지해 가장 많은 활동을 한 것으로 나타났다. 대북전단보내기국민연합과 북한민주화추진연합회 등이 뒤를 이었다. 살포 시도 장소는 대부분 북한 접경지 경기 파주에 몰렸다. 김포 지역도 한 차례 있었다.